[싸커래곤] 포항. 설기현이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1979년 1월 8일

187cm 82kg

포항 스틸러스

A매치 83경기 19골

2002년 월드컵 신화의 주인공

투박한 뚝심

Seol Ki-Hyeon (Fulham)

<풀럼시절 설기현><티스토리 PicApp>

포항 스틸러스의 설기현 선수입니다.

포항이 드디어 뭔가를 보여주는군요. 대한민국 축구팬이라면 누구나 아는 설기현 선수입니다. 이런 선수를 K리그에서 볼 수 있다니 2010년 포항의 선전을 기원하며 설기현 선수를 포스팅 해봅니다.

포항과 설기현 Win-Win 이다.

데닐손, 스테보. 포항 스틸러스 공격의 핵심 두명의 이적. 그리고 노병준의 재계약 불발. 2009시즌 포항 공격의 핵심 세명을 모두 잡지 못하는 상황에서 포항은 팬들의 비난만 들었다. 거기에 최효진, 김지혁, 고슬기, 김명중, 남궁도 등 선수들을 모조리 다 팔아버리는 상황들만 연출되었으며 결정적으로 파리아스 감독을 놓치면서 포항은 할 말이 없었다.

그무렵 설기현은 수원과의 접촉설이 나돌았고 수원팬들은 기대감에 부풀었을 것이다. 설기현이라니…

하지만 이게 왠일인가? 포항과의 1년 계약이 확정되었다는 기사가 떴다. 연이어 노병준의 2년 재계약까지… 이로써 포항은 ‘노병준 스테보 데닐손’ 으로 이어졌던 쓰리톱을 ‘모따 설기현 노병준’ 으로 교체시켰다. 물론 이게 전부가 아니다. 2009시즌 컵대회 득점왕 유창현, 도움왕 조찬호가 기다리고 있으며 186cm의 고기구까지 새로 영입했다.

이로써 포항의 공격진은 6명으로 구축되었고 계속해서 특유의 쓰리톱을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 K리그에서 검증된 노병준(현 국대)과 모따의 무게감은 절대 무시할 수 없는데 여기에 설기현이 합류했으니 포항팬들은 흥분의 도가니다.

설기현은 2009년 아시아챔피언에 등극했던 포항이 끌렸다고 한다. 설기현의 영입을 두고 많은 말들이 나오고 있지만 Dragon은 ‘영입 잘했다’에 한표다.

설기현의 별명 중 ‘접기현’이 있다. 측면에서의 접고 접는 플레이. 누가 봐도 느리지만 정작 마크하는 수비수는 당하고 마는 특유의 개인기가 남다르다. 그리고 파워. 설기현이 유럽무대에서 이토록 오랜기간 남을 수 있었던 비결 중 하나가 파워다. 187cm 82kg의 큰 덩치에서 나오는 파워는 아마 유럽에 비해 덩치가 작은 K리그 선수들이 막기엔 조금은 버거울것이라고 생각된다.

거기에 크로스. 크로스를 잘한다고 했을 때 나오는 반발은 인정한다. 어떤 이들은 설기현의 크로스를 ‘로또’ 라고도 부른다. 어쩌다 한번 ‘킬크로스’가 터진다는 의미다. Dragon은 절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100번 양보해서 어쩌다 한번 터지는 크로스가 한 경기 3번 터진다고 생각하자. 그 3번의 크로스 중 한 골이 터진다고 봤을때, 과연 그게 ‘로또’일까? 한 경기에서 도움을 한개 기록한다는건 절대로 못한 경기가 아니다. 게다가 어느 한 곳에 집중되지 않고 고르게 득점이 분포되어 있는 포항으로써는 갑자기 터지는 ‘킬크로스’가 바로 득점으로 연결 될 수 있는 장면이 된다.

어디까지나 이건 100번 양보했을 때의 일이고 Dragon은 절대 설기현의 크로스가 한 경기 3회에 머무르지 않는다고 확신한다. 프리미어리그는 K리그보다 템포가 빠르다. 그리고 압박이 더욱 심하다. 즉, 압박을 피하려면 빠르게 돌파해서 마크가 붙기전에 이미 공은 발을 떠나야 한다. 그 상황에서 터졌던 설기현의 크로스가 상대적으로 템포가 느리고 압박이 약한 K리그에서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

프리미어리그보다 K리그가 느리다는 것은 인정하긴 싫지만 사실은 사실인거다.

포항은 K리그 안에서 상당히 빠르고 간결한 패스를 추구하는 팀이다. 때문에 유럽축구에 익숙한 설기현은 타 구단보다는 상대적으로 빠른 포항 축구가 어울릴거라는 생각이다. 또한 포항으로써도 이런 스타급 선수가 필요했다. 팀 공격의 무게를 위해서도 그리고 포항팬들의 원성을 잠재우기에도 포항에게 설기현은 너무나 적합한 상대다. 때문에 포항과 설기현이 Win-Win 이라는거다.


<강원FC><강원FC공식홈페이지>

설기현의 포항행에 다소 아쉬움은 있다.

2009시즌 오렌지 돌풍이 일어났다. 강원FC의 창단. 그리고 돌풍!

강원FC가 창단되면서 큰 박수를 받았던 선수가 있다. 이을용이다. 35세의 나이로 자신의 고향땅에 팀이 창단되자 모든 일을 다 제쳐두고 달려온 강원FC의 히어로다.

이을용이 주장으로 임명되면서 강원FC의 나르샤(강원FC 팬클럽)는 또 다른 인물을 떠올렸다. 이영표 그리고 설기현. 강원 출신의 선수 중 저 정도 무게감이 있는 선수가 또 있을까? 때문에 강원FC로써는 설기현의 영입을 너무도 하고 싶어했을 것이고 설기현 또한 강원FC를 고려했을 것이다.

하지만 설기현의 포항 선택에는 이유가 있다. 월드컵. 유럽에서 출전기회를 얻지 못해 뚜렷한 활약을 보이지 못한 설기현으로써는 다가오는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의 출전이 불투명해졌다. 때문에 설기현으로써는 생에 마지막이 될 월드컵을 위해선 자신의 능력이 여전하다는 것을 많은 이들에게 알려야 했다.

그러려면 강원FC는 약간 부족한 감이 있다. 이제 창단된 신생팀이며 설기현 자신이 최고의 활약을 펼치기엔 약간은 무리가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어쨌든 축구선수로써 최고의 목표는 월드컵 우승이기 때문에 설기현의 포항행을 비난할 수는 없다. 하지만 강원FC 팬들이 아쉬운건 사실이다.

한가지 희망은 설기현이 포항과 1년 계약을 했다는 점이다. 물론 설기현은 나약해지는 자신을 조이기 위해서 그랬다고 하지만 Dragon은 설기현이 포항에서 이번시즌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2010 월드컵에서의 선전을 돕고 박수칠때 포항을 떠나서 강원FC에서 강원FC의 핵. ‘괴물’ 김영후와 함께 강원FC의 공격을 이끌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개척자 설기현. 이젠 편하게 축구에만 전념해라.

스나이퍼, 접기현, 설바우두. 참 별명이 많은 선수다. 여기에 축구선수와는 어울리지 않는 별명이 하나 더 있다. 개척자.

앤트워프(벨기에)에서 데뷔해서 울버햄튼(잉글랜드), 레딩(잉글랜드), 풀럼(잉글랜드), 알힐랄(사우디)까지. 시골청년같은 투박한 외모와는 달리 무려 10년간 해외에서 생활을 했다. 벨기에를 거쳐 2부리그 울버햄튼으로 이적. 그리고 세계최고리그 중 하나인 프리미어리그로 입성하기까지 오직 자신의 능력으로 개척해 나갔다.

이처럼 묵묵히 설기현이 버텨주었기에 이동국(前 미들즈브로, 現 전북), 김두현(前 웨스트브로미치, 現 수원), 조원희(위건, 임대로 現 수원), 이청용(볼튼) 등이 프리미어리그로 입성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물론 앞서 진출한 박지성과 이영표의 영향력 또한 무시할 수 없다.

하지만 PSV에서 뛰면서 주목 받았던 박지성, 이영표와는 달리 벨기에 리그에서 묵묵히 자신의 칼을 갈았던 설기현은 조금 다르다고 생각한다. PSV에서는 반니스텔루이(레알 마드리드), 로벤(바이에르 뮌헨) 등 걸출한 스타들을 배출한 곳이다. 게다가 명장 히딩크가 박지성, 이영표를 데려가면서 이미 주목을 받으며 해외생활을 시작했지만, 설기현은 벨기에에서 혼자가 아니였던가.

10년. 강산이 변한다. 중간중간 한국으로 휴식도 왔을 것이고 국가대표 경기를 위해 귀국을 했었지만 이번 귀국은 전과는 확실히 다르다. 과연 10년간 해외생활을 하다가 고향땅으로 왔을 때의 느낌이란 어떤것일까? 입대 후 첫 휴가를 나왔을때 그 기분과 비슷할까? 아닐것이다. 고작 100일 정도 집에서 떨어져 있던 것과는 차원이 다를것이다. 게다가 군대는 말은 통하지는 않지만 한국어를 사용하지 않던가? (…ㅋ 군필자는 알아들을 것이다. 왜 말이 통하지 않는지를…)

프리미어리그에서의 부진, 역주행 논란등 설기현에 대한 인지도가 하락 할 때 Dragon은 너무도 아쉬웠다. 하지만 설기현은 부진을 털어내고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헌데 축구팬들의 반응은 ‘설기현 왜 갑자기 잘해?’ 였다. 그때 나서서 설기현을 응원했던게 이영표다. 이영표는 설기현이 항상 열심히 해왔고 그 노력이 서서히 보이는거라고 했다.

괜찮다. 이제는 힘들어 하지마라. 설기현. 당신의 이름 석자. 이미 축구팬들 가슴 깊숙히 세겨져있다. 포기 할 수도 있는데 멈추지 않고 K리그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는 당신에게 박수를 보낸다. 강원이던지 포항이던지 어느곳에서도 당신을 반겨줄것이다.

오랜시간 해외에서 혼자서 싸우느라 너무도 고생했다. 이젠 따뜻한 당신의 고향 대한민국에서 당신의 능력을 다시 한 번 증명한 뒤, 남아공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을 이끌어주었으면 한다. 그리고 포항의 선전 또한 기대하겠다.

절대 잊지마라. 당신의 팬이 아직도 당신을 응원하고 있다는 것을.

DragonAce

Share:
오세용 Domingo

오세용 Domingo

글쓰는 감성개발자 오세용입니다. IT, 책, 축구, 커뮤니티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