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용의 에세이 #24] 열정 없이 지속하는 것

열정이 답이라 생각했다. 전공 공부를 시작으로, 정부, 정치, 경제, 문화 등 알아야 할 것투성이다. 시야를 넓혀야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다양한 지식을 얻기 위해선 관심을 둬야 하고, 관심을 두기 위해선 열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어떻게 하면 열정을 만들 수 있을까 고민했다. 하지만 열정은 식게 마련이다. 빠르게 타오른 만큼 빠르게 […]

[오세용의 에세이 #23] 나를 지키는 거리

시간이 많이 흘렀음을 깨닫는 시점이 있다. 문득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다는 것을 느낄 때, 시끄러운 곳이 싫을 때, 이대로가 좋다고 느낄 때. 새로운 것이 싫을 때, 느린 것이 좋을 때, 혼자인 게 좋을 때 그리고 가끔 무척 편안할 때. 그럴 때 있다. 세상은 세상, 나는 나. 그것과 내가 분리돼 온전히 나로서 […]

[오세용의 에세이 #22] 나를 부숴야 하는 이유

삶을 살다 보면 내가 나를 부숴야 하는 일이 생긴다. 지금껏 나로서 살아왔지만, 앞으로 나로서 살기 위해선 현재 나를 부숴야 하는 것이다. <원칙> 저자 레이 달리오는 이렇게 말했다. “자연이 한 차원 높은 수준의 결과에 최적화돼 있다는 사실을 인정함으로써 나는 결정의 1차 결과만 중요하게 생각하고 후속 결과들을 무시하면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다는 것을 […]

[오세용의 에세이 #21] 또, 또, 부서진다

사람 사는 거 다 똑같다지만, 글쎄 사람만큼 다른 게 또 있을까 싶다. 나름의 커리어를 만들려는 청년으로서 독특함과 평범함 사이 그 어디쯤 덩그러니 놓일 때가 있다. 요즘이 그렇다. ‘열심히’ 하는 게 ‘잘’ 하기 위한 출발점이자 관문이라지만, 그 길이 꼭 ‘잘’에게 도달하는 건 아니겠다. 그래도 ‘잘’에게 도달하려 이리저리 머리를 굴리는데, 글쎄 이것도 […]

습관, '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자 #마음편

흔히 3주를 반복하면 습관이 된다고 한다. 욕심 많은 나는 여러 능력치를 얻기 위해 3주 반복을 수차례 했다. 하지만 내 경우는 습관이 되지 않더라. 한 달쯤 되면 대부분 흐지부지됐다. 그럼에도 습관을 만드는 노력을 그만둘 수는 없었다. 이유는 역시 내가 욕심이 많기 때문이다. 1월 초, 일상에서 우연한 기회를 얻고 다시 도전을 시작했다. […]

[오세용의 에세이 #20] 시니어의 자격

사회생활을 시작할 때는 10년 정도 일하면 시니어라고 생각했다. 10년을 한 분야에서 일하면 전문가라고 하지 않는가? 1만 시간도 하루 3시간 10년 일하면 달성한다. 시간이 흘러 내 커리어가 어느새 만 8년을 지나서 되돌아보니, 글쎄. 10년은 터무니없이 빠른 시간이다. 그동안 만난 사람 중 누군가는 한 분야 강력한 전문가가 됐고, 누군가는 좋은 팀을 만들었다. […]

[오세용의 에세이 #19] 변수로 가득 찬 세상에서 살아남으려면

온라인 롤 플레잉 게임(RPG) 게시판을 보면 사용자들의 원성이 자자하다. 이는 거의 모든 게임 게시판이 그렇다. 사용자들은 각 직업 밸런스 문제를 제시하고, 어떻게든 이익을 얻기 위해 운영자에게 의견을 제시한다. 운영자는 어느 사용자 집단 이야기만 들어선 안 된다. 혹, 사용자의 의견이 맞더라도 숲을 보며 밸런스를 맞춰야 한다. 물론 밸런스를 맞추지 못해 사라지는 […]

[오세용의 에세이 #18] 정보를 선택해야 하는 시기

2009년 시작한 블로그에 현재까지 283개 글을 작성했다. 이 중 서평이 대부분인데, 175개다. 대학 시절 가장 잘한 일 하나를 꼽으라면, 블로그에 서평 을 쓰기 시작한 것을 꼽겠다. 부모님의 동기부여도 있었고, 여러 행운이 따랐지만 어쨌든 서평을 꾸준히 쓴 건 내가 한 것이다. 나는 책을 정독해야 쓴다. 서평 175개는 내가 175권을 정독하고 쓴 […]

2019년 오세용 회고…English

2019년 마지막 날이다. 12월 내 미루고 미뤘던 2019년 회고를 해본다. 2019년은 참 정신없이 지나간 것 같다. 기자로 시작해 개발자로 마친 2019년은 어쩌면 내 커리어에서 가장 예측 불가했던 한해로 기억될 것 같다. 회고에 앞서 이미 일주일 전 커뮤니티 STEW에서 한해를 리뷰하는 영상을 찍었다. 이 글에서는 좀 더 자세하게 남겨볼 생각인데, 먼저 […]

[오세용의 에세이 #17] 내가 온전히 허용되는 곳은

평소 사람을 관찰하는 습관이 있다. 개개인이 갖는 캐릭터, 그 캐릭터를 보다 끌어내는 것에 재미를 느낀다. 그리고 끌어낸 캐릭터를 모아 한 팀으로 만들었을 때 흥미를 느낀다. 그렇게 만들어진 팀이 결과를 낼 때 흥분을 느낀다. 이 모든 과정을 즐기는 내 모습에 만족을 느낀다. 협업 시대에 내 캐릭터는 꽤 괜찮다고 할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