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평] 말할 수 없는 비밀

말할 수 없는 비밀
감독 주걸륜 (2007 / 대만)
출연 주걸륜, 계륜미, 황추생, 증개현
상세보기

평점이 높은 영화이며, 많은 이들의 추천을 받는 영화다. 나 또한 지인의 추천으로 보게 되었다. 비밀이라… 비밀이니까 말할 수 없지… 당연히!

음악… 영화인가…

난 노래를 좋아하고 많이 들으며, 잘 부른다. 어렸을때는 피아노 바이엘까지 공부했으며, 현재는 통기타를 칠 수 있다. 초등학교시절에는 합창단도 했었다.

그렇다. 나는 나름 ‘뮤직 이즈 마이 라이프’ 라고 말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음악 영화는 싫다. 어거스트러쉬라는 영화가 하도 평점이 높아서 봤는데, 난 그다지 흥미가 없었다. 난 음악영화를 싫어한다. 아주.

그런 내게 여러 사람에게 추천 받은 영화가 고작 피아노 따위를 치는 영화라니… 실망이였다. 감독, 주연을 해먹은 주걸륜이라는 처음보는 사람도 싫었고, 여배우들도 그다지 이쁘다고 생각되지 않았다. 이게 뭐가 재밌다는거야?!

그래도 추천한 사람의 성의를 봐서 끝까지 봐야겠다고 마음 먹기 시작한지 얼마나 지났을까? 나는 꽤나 흥미로운 스토리에 빨려들어가기 시작했다. 특히 피아노 배틀 장면에서는 ‘오~!’ 라는 감탄사를 연발하기에 충분했다. 게다가 감독, 주연을 해먹은 주걸륜이란 사람이 피아노까지 잘 치는 것을 보고(대역 없이 직접 쳤다.) 상당히 놀랐다.

지루하게만 생각했던 음악 영화에 조금 흥미를 갖기 시작했다.

사랑이란?

과연 사랑은 뭘까?

주인공들은 사랑을 나눈다. 순수한 사랑을 나눈다. 서로가 좋았고, 서로를 찾았다. 상륜(남자 주인공)은 샤오위(여자 주인공)에 대해서 조금씩 조금씩 더 알고 싶어 했다.

하지만 샤오위는 집 앞까지 데려다 주는 상륜을 빨리 가라고 했고, ‘내가 없으면 다른 여자를 사귈꺼야?’ 라는 등의 쌩뚱맞는 말들과 조금 이상한 행동들을 하기 시작한다.

그러던 중 상륜에게 저녁에 피아노연습실에서 만나자는 쪽지가 책상 위에 올려져 있었고, 그 쪽지의 주인공이 샤오위인줄 안다. 하지만 그 쪽지의 주인공은 청의였다. 눈을 감고 피아노를 치고 있던 상륜은 청의와 키스를 나누고 그 장면을 본 샤오위는 몇 달동안 학교에 나오지 않는다.

그리고 졸업식날이 되었다. 상륜은 여전히 샤오위를 기다렸고 샤오위는 나오지 않았다. 서로가 한창 사랑을 할 때 상륜은 샤오위에게 졸업식날 너만을 위한 연주를 하겠다고 한다. 졸업식날 샤오위는 상륜을 보러 왔고 상륜은 피아노 연주 도중 샤오위를 보러 뛰쳐나온다. 엉망이된 졸업식에 상륜은 아버지께 크게 혼이나고 조금씩 무언가 이상하다는 생각을 한 상륜은 샤오위의 비밀을 파해치기 시작한다.

그리곤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들에 의문을 느끼며 아버지께 샤오위를 아느냐고 묻게 된다. 아버지의 설명을 들으며 모든것을 이해한 상륜은 샤오위를 찾아 간다.

그 뒤부터는 이 영화를 안 본 사람들을 위해서 말하지 않겠다. 나는 이 영화를 보면서 마지막 부분에서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물론 영화가 끝나고 완벽히 영화를 이해하지 못했다. ‘뭐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인터넷을 뒤져서 결과 해석을 보고나서야 ‘아~’ 라고 이해를 했다.

상륜은 샤오위를 위해서 자신의 모든것을 던진다. 사랑이란 뭘까? 희생? 배려? 믿음? 뭘까?

마지막으로 향해 갈수록 영화의 심장은 더욱 빨리 뛰기 시작한다. 그 심장과 함께 호흡하다 보면 어느새 온몸에 소름이 돋아 날 것이다. 추천한 사람들 만큼은 아니지만 나 또한 인상 깊은 영화였다.

Share:
오세용 Domingo

오세용 Domingo

글쓰는 감성개발자 오세용입니다. IT, 책, 축구, 커뮤니티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