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커래곤] 대한민국 2 VS 1 세르비아 리뷰.

선발
 
★ 박주영 – 1골. 확실히 업그레이드 된 느낌. 1m의 점프력으로 첫 골. 두번째 골에 가담한 패스는 왜 박주영인가를 보여준 패스. 하지만 한번의 프리킥 찬스와 또 한번의 골 찬스를 놓친점. 그래도 전체적으로 주장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내가 꼽는 MVP
이청용 – 오늘 보여준건 빠른 스피드 뿐. 확실히 월드컵 이후로 뚜렷한 성과가 없음.
이근호 – 개인기, 스피드, 활동량. 모두 합격. 하지만 골 결정력이… 완벽한 찬스를 놓친것이 아쉬움. 하지만 다시 살아나는 모습이 너무도 반갑다.
이용래 – 강한 압박과 간결하고 정확한 패스. 보이지 않지만 중원의 핵심
김정우 – K리그에서의 공격본능을 잊지 않았다. 여전히 날카로움이 있다. 마르세유턴을 하며 여유로움까지. 선수생활의 황금기를 보내는 중.
기성용 – 눈에 띄지는 않았지만 무난한 활약을 보여줬다. 여러번의 세트플레이가 성공하지 못해 아쉬웠지만 여전히 믿음직스러운 키커.
차두리 – 공격수인지 수비수인지. 오른쪽을 초토화시킨 차두리. 차원이 다른 몸싸움. 부동의 오른쪽 수비수. 
김영권 – 1골 1도움. 기삿거리가 필요했던 기자들에게 좋은 먹잇감. 여러명의 왼쪽 수비수를 포기하고 중앙에서 왼쪽으로 이동된 선수. 의외의 날카로운 크로스와 침착함. 단 한번의 기회를 살린 오늘. 조광래에게 상당히 많은 점수를 땄다.
홍정호 – 주먹감자 세레머니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국가대표 재승선. 기다렸다는 듯 안정적인 플레이를 보여줌.
이정수 – 여전히 코너킥 상황에서 날카로움을 지닌 수비의 핵. 더욱 안정된 수비력. 부동의 중앙수비.
정성룡 – 수퍼세이브를 두번이나 보여주며 세르비아를 좌절시킨 정성룡. 마지막 슈팅은 사각지대로 들어가서 어쩔 수 없었고, 오늘 경기가 뒤집히는 것을 홀로 막아낸 장본인.
후보
이승현 – 빠른 스피드가 장기인 선수인데 몸싸움에 밀려 그다지 활약하지 못했다. 이근호보다 나은 점은 발견하지 못했음.
나머지 후보들은 시간이 부족했다.
후반 여러명의 교체가 이루어지면서 전체적으로 안정감을 잃었다. 주전과 비주전의 차이가 살짝 보이는 듯 했다. 조광래가 풀어야 할 또 하나의 숙제.
바르셀로나를 보여주겠다던 조광래는 정말 환상적인 패스플레이를 중간중간 보여주었다. 조광래의 축구가 완성된다면 정말 ‘보고 싶은’ 축구를 만들지도 모르겠다.

가나전이 기대된다.
K리그 발전을 위한 모임 (로고 클릭)

K리그 즐겨찾기 (로고 클릭)

By. Dragon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오세용 Domingo

오세용 Domingo

글쓰는 감성개발자 오세용입니다. IT, 책, 축구, 커뮤니티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