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워런버핏이야기 ★★★☆☆

워런버핏이야기투자가를꿈꾸는세계청소년의롤모델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 영미에세이
지은이 앤 재닛 존슨 (명진출판사, 2009년)
상세보기

읽은 시기 – 2010년 7월

읽게 된 동기

워런 버핏. 세계 최고의 부자. 나 또한 돈을 많이 벌고 싶은 꿈이 있기에 워런 버핏이라는 사람의 자서전은 읽어 봐야 한다고 생각했기에 냉큼 빌렸다.

사실. 청소년을 위한 롤모델 시리즈라는 표지 왼쪽 상단의 글씨를 봤더라면 다른 책을 빌렸을 것이다. 처음 머리말이 너무 어린아이를 다루는 듯한 말투로 적혀 있어서 덮으려다 계속 읽었다. 안에 내용은 성인이 읽어도 그다지 문제가 없을 듯 하다.

책 리뷰

대한민국 대학생들 중 워런 버핏을 모르는 대학생이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 생각된다. 물론 모른다고 하면 어쩔 수 없다. 아니, 공부 좀 하라고 말하고 싶다.

세계 부자 순위 1위의 워런 버핏을 모르다니… 부끄러운 일이다.

누군가의 자서전을 읽는다는 것은 꽤나 흥미롭다. 나 또한 훗날 자서전을 쓰고 싶은 생각이 있는데 그때 과연 나 스스로가 나를 어떻게 평가하며 쓸지 궁금하다.

워런 버핏은 검소한 부자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이건 부자들의 기준인 것이다. 현재 워런 버핏은 연봉을 10만 달러를 받는다고 한다. 월 1천만원 정도의 봉급을 타는 것이다. 사실 햄버거에 콜라를 즐겨 먹는다고 해서 나는 서민의 삶을 사는 줄만 알았지 연봉 1억을 넘도록 받는지 몰랐다. 물론 세계 최고 부자라는 명성에는 터무니 없는 봉급이지만 무튼 난 많이 놀랐다.

워런 버핏은 어렸을때 숫자에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 아버지가 증권 회사에 다니고  어머니가 대학에서 꽤나 수학을 잘했다고 하니 유전적인 면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신기하게도 워런 버핏은 어렸을때 스스로 콜라를 팔고 껌을 팔고 했다고 하는데 사실 시대적으로나 현재 우리나라 상황으로 봐서라도 현재의 우리나라 학생들에게는 불가능한 이야기다. 때문에 그다지 공감없이 유소년기의 이야기를 읽었다. 아니, 대부분의 삶들을 그냥 무미건조하게 읽었다.

“오! 대단한데?” “역시 워런버핏이군!”

이라며 감탄하며 읽은 이야기는 전혀 없던 것 같다. 워런 버핏이니까… 라며 흥미없이 지나간 내용들이 대부분이였다. 그렇다고 내용이 평범했던 것은 아니다. 닷컴 기업의 붕괴라던가 빌게이츠와의 만남 등은 당연히 현재의 나로써는 전혀 느낄 수 없는 이야기들이였다.

어쩌면 전혀 피부에 와 닿지 않아서 느낌이 없었다 라는게 맞겠다.

워런 버핏은 평생을 돈을 벌었고 앞으로도 돈을 벌 계획인것 같다. 참으로 신기하게도 버핏은 돈에 관심이 있는 것이 아니라 돈의 비밀에 대해서 관심이 있다고 한다. 말도 안되게 말이다.

버핏 만큼의 돈이 있다면 비행기를 사고 세계 곳곳에 호텔을 짓고 축구 구단을 만들고… 아무튼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내 욕구만을 충족시키며 살 것 같다. 버핏은 2006년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왜 저는 매일 이곳으로 달려와 일을 하고 싶어 안달하는 걸까요? 그건 돈 때문이 아닙니다. 그것은 제가 원하는 방식대로 일을 하기 때문입니다. 저는 제 자신의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지요. 전 제가 원하는 물감으로 제가 원하는 그림을 그릴 수 있습니다. 전 이게 참 좋습니다.”

행복해 보였다. 워런 버핏은 어렸을때 부터 노인이 된 지금까지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아 왔다. 이것 만큼 행복한 일이 또 있을까? 되짚어 보면 버핏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순탄하기만 했던 것은 아니다. 힘든 일들도 겪었지만 지나 왔기에 ‘내가 이랬었소.’ 라고 말할 수 있는게 아닐까?

버핏의 돈이 가장 부럽지만, 그 행복 또한 부럽다.

DragonAce

Share:
오세용 Domingo

오세용 Domingo

글쓰는 감성개발자 오세용입니다. IT, 책, 축구, 커뮤니티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