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커래곤] 서울에 없는 챔피언의 자격.

2012년 10월 3일. 나의 마지막 추석연휴를 장식해주리라 믿었던 서울의 승리는… 없었다. <출처 : FC서울 공식홈페이지> 스플릿리그가 시작되었다. 상위스플릿 8개 구단과 하위스플릿 8개 구단은 우승컵을 들어올리기 위하여, 그리고 강등을 피하기 위하여 혈투를 시작하였다. 필자는 플레이오프를 반대하였는데 그 제도가 없어져서 너무 만족스럽다. 현재 서울은 리그 1위를 독주하며 강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금 상태라면 바짝 […]

[싸커래곤] 올림픽 3,4위전 홍명보의 선택은 바로…

대한민국 축구사 최초 메달 결정전. 3,4위전. 한일전. 역대 최강 대표팀. 많은 축구팬들이 금요일밤에서 토요일로 넘어가는 그 새벽에 잠을 이루지 못할 이유다. 멕시코와 비겼고, 스위스를 이기며 기대를 하게 만들더니만 축구종가 영국을 누르며 축구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낸 올림픽 대표팀. 브라질에 무기력한 모습을 보며 아니, 마치 뛰기 싫어하는 모습을 보며 그들을 비판하고 싶은 생각도 들었지만 정확한 […]

[싸커래곤] 축구는 팀플레이다.

올림픽 4강 진출. 새벽 3시에 알람을 맞추고 일찍 잠이 들었던 나는 알람이 울림과 동시에 벌떡 일어나 TV를 켰다. 홍명보가 이끄는 전사들의 전투가 기대되서 미쳐버릴지경이였다. 잠시 다른 이야기를 하자면, 대한민국은 태권도의 종주국이다. 그래서 태권도에서 금메달을 따지 못하면 고개를 숙일 수 밖에 없고, 금메달을 따도 역시 태권도는 우리꺼야 라며 당연시 한다. 또한, […]

[싸커래곤] 2012 런던올림픽 축구 국가대표가 역대 최강인 이유.

역대 최강. 2002년도 이후 무섭게 발전한 대한민국 축구는 이제 아시아의 강대국을 넘어, 세계 축구의 흐름을 따라가고 있다. 이제는 어설프게 따라하는 정도가 아니라, 세계적인 클럽들이 탐내는 선수들을 보유한 국가가 되었다. 언론에서 입이 닳도록 이야기 하는 대표팀의 key. 기성용, 그리고 주장 구자철이 버티는 중원은 마지막 평가전 상대인 세네갈을 씹어먹었고,  다소 부진했지만 스위스전 화려하게 […]

[싸커래곤] 올림픽 대표팀. 가장 중요한 선수는 박종우다.

2012.7.14 홍명보호의 올림픽대표 출정 경기. 박주영, 정성룡, 기성용, 구자철, 남태희, 지동원, 김보경, 김영권. 성인 대표팀에서 뛰던 선수들이 넘치는 올림픽 대표팀을 우리는 ‘역대 최강’ 이라 부른다. 여기에 한국 축구사 최고의 리더십을 자랑하는 홍명보가 감독으로 지휘한다. 축구를 하는 한국인 중 홍명보를 존경하지 않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 이런 전설의 밑에서 뛰는 것은 선수들에게 […]

[싸커래곤] 수원 피지컬을 말하다.

2012.4.1 수원 빅버드. 수원 vs 서울 슈퍼매치! 수원은 45,192명의 관중을 불러모으며 구단 자체 신기록을 달성한 수원은 서울에게 피지컬 축구의 진수를 보여주었다. 상대적으로 피지컬에서 떨어지는 서울은 수원의 피지컬에 압도당하여 기량을 보여주지 못하였는데, 수원의 힘은 단연 K리그 최고라 말할 수 있었다. 사실 경기 전 윤성효 감독이 대놓고 언론 플레이를하며 서울을 마구 자극시킬때까지만 […]

[싸커래곤] 대한민국 2 VS 1 세르비아 리뷰.

선발   ★ 박주영 – 1골. 확실히 업그레이드 된 느낌. 1m의 점프력으로 첫 골. 두번째 골에 가담한 패스는 왜 박주영인가를 보여준 패스. 하지만 한번의 프리킥 찬스와 또 한번의 골 찬스를 놓친점. 그래도 전체적으로 주장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내가 꼽는 MVP 이청용 – 오늘 보여준건 빠른 스피드 뿐. 확실히 월드컵 이후로 […]

[싸커래곤] 2011 K리그. BIG3의 출현

http://cafe.naver.com/kleague2#2011시즌의 개막이 얼마 남지 않았다. (3월 5일 개막) 2010시즌은 fc서울이 우승컵을 들어 올렸으며, 제주가 각종 상을 휩쓸었다.(감독상 박경훈, MVP 김은중 등) 그 밖에도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차범근 감독의 자진사퇴, 득점왕 유병수의 굴욕(Best11, MVP를 노렸지만 모두 실패), 성남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우승 등이 그것이다. 하지만 나는 K리그 2010시즌을 지동원, 구자철, 윤빛가람 등 […]

[싸커래곤] 조광래. PK 키커 선택은 잘못되지 않았다.

[눈물을 흘리는 태극전사 ⓒ 뉴스뱅크F] 괴성을 지르다.  EPL, K리그 등 대부분의 축구 경기를 즐겨보는 팬으로써 얼마만의 괴성을 질렀는지 모르겠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후반전부터 시청하게 된 나는 1:1 상황에 너무도 흥분했다. 박지성의 PK 유도로 만들어진 기성용의 골 장면을 보고는 ‘역시! 박지성!’ 이란 감탄사가 튀어나왔고, 실점 장면 리플레이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침묵 뿐이였다. […]

[싸커래곤] 부산의 한계. 부산 vs 수원 FA컵 결승전. 수원 우승.

2010년 10월 24일 일요일 오후 4시. 부산과 수원의 역사적인 FA컵 결승전이 열렸다. 장소는 부산 아시아드 주 경기장. 무려 1천여명의 수원 서포터즈가 KTX 열차를 타고 원정 응원을 떠날만큼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은 결승전! 또한 작년에 이어 또다시 결승에 오른 부산이었기에 (작년 리그컵 준우승) 이번에는 기필코 우승컵을 들어올리겠다는 열정을 보여주었던 황선홍 감독. 후반기 엄청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