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용의 에세이 #1] 툴툴대기

사회생활 7년차다. 조직생활을 하다 창업을 했고, 프리랜서를 겸하다 다시 조직에 들어왔다. 첫 회사는 전혀 예상치 못하게 덩치가 큰 회사를 들어갔다. 40명에 달하는 동기가 있었고, 감사하게도 하고 싶었던 일을 했다. 안드로이드 개발이었다. 시간이 흐르고 보니 좋은 추억이 떠오른다. 서울, 경기도, 대전, 대구를 누비며 프로젝트를 했다. 빠른년생이 군휴학만 하고, 4학년 2학기에 취업한 덕에 늘 막내였다. 막내 노릇을 했는진 모르겠지만, 막내 대우는 잘 받았다. 그렇게 3년정도 막내생활을 하니, 어느새 후배도 생기고 중요한 업무도 맡게 되더라. 헌데, 나는 정말 그 시절 행복했을까?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2018년 7-8호 합본호 중에서. 취업 전 에버노트를 쓰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400여개의 사색노트에는 그동안의 내 삶이 담겨있다. 종종 떠나는 휴가에서 … [오세용의 에세이 #1] 툴툴대기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