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용의 에세이 #4] 때

다 때가 있다고 한다. 창업시절 ‘어차피 우리가 마주하는 모든 것은 누군가가 만든 것 뿐야’라며 잡스옹의 마인드로 살고자 했다. 어차피 누군가가 한 것 뿐, 새로운 누군가가 내가 되지 말란 법은 없다는 전투적인 마인드. 아이러니하게도 그 2년간의 과정 속에서 나는 더 높은 현실을 마주했고, 그 누군가가 어쩌면 나와 정말 다른 사람들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했다. 경험치를 무시하지 않게 됐고, 레거시의 무게감을 알게 됐다. 문득 떠오른 개발자로서 배운 문장 ‘다~ 깊은 뜻이 있는 법’ 다 때가 있다고 한다. 그래, 20대에 창업 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해봤다. 손에 쥔 것을 놓았을 때 세상이 뒤집어질듯 말했던 사람들. 꼭 그렇지만은 않다는 것을 배웠다. 지금 생각해보면 터무니없는 선택이었고, 다시 […]

[오세용의 에세이 #3] 정치가 할 수 있는 것. 그릇을 깨는 것.

정치란 무엇일까? 사전적 정의는 다음과 같다. 나라를 다스리는 일. 국가의 권력을 획득하고 유지하며 행사하는 활동으로, 국민들이 인간다운 삶을 영위하게 하고 상호 간의 이해를 조정하며, 사회 질서를 바로잡는 따위의 역할을 한다.(네이버 사전) 사회생활을 한다면, 정치를 피할 수 없다. 하지만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 했다.(정도를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는 뜻) 이 바닥에서 다다익선은 통하지 않는다. ▲미드 하우스 오브 카드 내가 꽤 재밌게 본 미국 드라마다. 주인공 케빈 스페이시의 명연기는 물론, 스토리라인 또한 훌륭하다. 물론 시즌이 넘어갈수록 내 취향과 달라지긴 하더라. 정치가 적절할 경우 과유불급이라 했지, 정도를 지켰을 경우의 이야기는 잘 하지 않는다. 정치는 늘 위험할까? 정치는 늘 옳지 않을까? 글쎄, TV에서 보이는 정치인의 행위만 정치는 […]

[오세용의 에세이 #2] 열정이 주는 뜨거운 죽음

전 세계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 중 하나로 단연 ‘축구’를 꼽을 수 있다. 전 세계 축구 팬은 약 35억 명으로 인류 절반이 축구 팬이라고 한다.(출처 – 플랫폼 제국의 미래) 영국 브랜드 평가 기업 ‘브랜드 파이낸스’가 발표한 2018년 전 세계 축구 클럽 브랜드 가치 50에서는 3위 바르셀로나, 2위 레알마드리드, 1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꼽았다. (세계 축구 클럽 브랜드 가치 TOP 10…1위는 이팀) 이들의 순서가 조금 뒤바뀌어도 크게 문제는 없다. 모두 최고의 선수들이 모이는 꿈의 클럽이다. 그 중 바르셀로나는 유소년 시스템으로 유명한 클럽이다.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2018년 7-8호 합본호 중에서.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는 바르셀로나 유소년 시스템이 낳은 최고의 선수다. 미드필더가 가져야 할 덕목을 모두 […]

[오세용의 에세이 #1] 툴툴대기

사회생활 7년차다. 조직생활을 하다 창업을 했고, 프리랜서를 겸하다 다시 조직에 들어왔다. 첫 회사는 전혀 예상치 못하게 덩치가 큰 회사를 들어갔다. 40명에 달하는 동기가 있었고, 감사하게도 하고 싶었던 일을 했다. 안드로이드 개발이었다. 시간이 흐르고 보니 좋은 추억이 떠오른다. 서울, 경기도, 대전, 대구를 누비며 프로젝트를 했다. 빠른년생이 군휴학만 하고, 4학년 2학기에 취업한 덕에 늘 막내였다. 막내 노릇을 했는진 모르겠지만, 막내 대우는 잘 받았다. 그렇게 3년정도 막내생활을 하니, 어느새 후배도 생기고 중요한 업무도 맡게 되더라. 헌데, 나는 정말 그 시절 행복했을까?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2018년 7-8호 합본호 중에서. 취업 전 에버노트를 쓰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400여개의 사색노트에는 그동안의 내 삶이 담겨있다. 종종 떠나는 휴가에서 […]